기사 메일전송
한중 외교장관, 오늘 중국 칭다오서 회담 - 북 비핵화·공급망 논의 조기환
  • 기사등록 2022-08-09 09:22:05
기사수정

▲ 사진=대한민국 외교부 페이스북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오늘(9일) 오후 중국 칭다오에서 열린다.


박진 외교부 장관은 오늘 오후 왕이 중국 외교부장과 만나 북한 비핵화와 공급망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특히 미국이 제안한 반도체 공급망 대화, 이른바 '칩4'가 중국을 배제하는 목적이 아니라는 점을 설명할 거로 보인다.


사드를 추가 배치하지 않고 미국 미사일 방어(MD)에 불참한다는 이른바 '사드 3불 정책'을 유지하라는 중국의 요구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박 장관은 어제 출국길에서, 사드 문제는 "우리의 안보 주권에 관한 사항"이라며 "중국도 안보 주권을 존중해야 한중 관계가 원만히 발전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정부 고위 당국자가 중국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909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고양특례시 일산호수공원 더욱 안전해진 호수교 하부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금촌 다목적 실내체육관 준공, 10월 운영 시작
  •  기사 이미지 질병관리청 호남권질병대응센터 업무협약 체결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