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자진 사퇴 - 임명 39일만에 자진 사퇴 - "가족들까지 상처 입는 것이 힘들어" 장은숙
  • 기사등록 2022-07-04 13:13:47
기사수정


▲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된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임명된지 39일만에 자진 사퇴했다.


김 후보자는 오늘 입장문을 내고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이후 객관적 근거가 없거나 가족들의 사생활에 대해서까지 수많은 비판이 제기됐다"며 "이 과정에서 저의 명예는 물론이고 가족들까지 상처를 입는 것이 무척 힘들었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는 "실무적인 착오로 인한 문제이긴 하나, 최종적으로 관리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는 없다는 지적에 대해 겸허하게 받아들이고자 한다"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 고의적으로 사적인 용도로 유용한 바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또 "정치자금 사용 기준과 관리가 모호한 체계에서 비슷한 논란은 계속 나타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호영 후보자에 이어, 김승희 후보자까지 자진 사퇴를 하게 되면서 새 정부 출범 이후 복지부장관 자리는 계속 공석인 상태입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82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국립 익산 치유의 숲’ 실시설계 최종보고...23년 준공 추진
  •  기사 이미지 무더위도잊은 농촌봉사활동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