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시, 여름철 가축질병 방역관리 대책 추진 박영숙
  • 기사등록 2022-07-04 13:02:12
기사수정


▲ 사진=광주광역시




광주광역시는 7월부터 8월까지 여름철에 많이 발생하는 가축질병을 예방하고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여름철 가축방역 관리 대책’을 추진한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올해 여름 평균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아 폭염과 집중호우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무더위 지속 시 가축의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사료 섭취 감소, 면역력 저하로 인해 호흡기 및 소화기 질병이 발생하기 쉽고, 심하면 폐사로 이어질 수 있다.

 

장마 후 생긴 물웅덩이 등에 모기 서식이 증가해 모기 매개성 질병인 소아까바네병, 소 유행열, 돼지 일본뇌염이 발생할 수 있으며 침수로 인해 탄저, 기종저 등 토양 유래의 질병도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이에, 광주시는 이번 대책 기간에는 기존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운영해온 가축전염병 특별방역대책상황실 지속 운영해 의심축 조기 신고에 적극 대응할 계획이다.


먼저, 주 1회 축산농가 소독을 지원하고, 여름철 가축방역 요령 지도·홍보를 실시한다.

또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 방지를 위해 차량, 사람 등으로 인한 농장 내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고, 돼지농가 방역시설 설치 의무화에 따라 방역인프라 사업 등도 추진한다. 

 

폭염피해 최소화를 위해 축사환풍기 설치와 고온스트레스완화제를 지원하고, 재해로 피해를 본 축산농가 경영안정을 위해 가축재해보험의 농업인 부담분일부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보건환경연구원에서는 동물의료지원반을 편성해 축산농가 요청 시 여름철 재난으로 피해입은 축산농가를 방문해 긴급의료지원을 할 계획이다. 


이에 앞서, 광주시는 여름철 발생할 수 있는 가축전염병인 소 아까바네병, 소 유행열, 돼지 일본뇌염, 탄저, 기종저 등을 예방하기 위해 53만두 분량의 예방약품을 적기에 배부했다. 


김현중 시 생명농업과장은 “축산농가에서 여름철 소독, 예방접종을 철저히 하는 등 여름철 방역관리 요령을 숙지하고 가축전염병 발생이 의심될 때는 신속히 가축방역기관에 신고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82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국립 익산 치유의 숲’ 실시설계 최종보고...23년 준공 추진
  •  기사 이미지 무더위도잊은 농촌봉사활동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