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야당, TF 합참 방문 "해경·군, 국가안보실 지시로 '월북판단 번복' 의심" - 김병주"국가안보실의 개입 여부를 확인할 것" 조기환
  • 기사등록 2022-07-01 17:15:40
기사수정


▲ 사진=더불어민주당 김병주 의원 인스타그램




야당 의원들은 '서해 공무원 피격사건'과 관련해, 해경과 군이 피해자 월북 판단에 대한 입장을 번복하는 과정에서 국가안보실이 개입됐다는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더불어민주당 '서해 공무원 피살사건 관련 TF' 단장인 김병주 의원은 오늘(1일) 용산 합동참모본부에서 합참 관계자들과의 회의에 앞서 "수사에 대한 면밀한 검토 없이 국가안보실이 조율한 '톱다운(하향식)' 지시에 따른 수사결과 변경이 의심되는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방부와 해경은 입장 번복을 발표하며 새 증거나 정황은 제시하지 않고, 같은 팩트로 해석만을 뒤집었다"고 지적하면서 "최종수사 결과 발표 전에 해경은 합참의 정보 판단을 다시 열람하거나 분석하지 않았고, 요청조차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해경이 SI 정보, 즉 특수정보에 접근할 수 없고 증거를 수집하지 못해 수사를 중지하고 월북 판단을 뒤집을 수밖에 없었다는 어이없는 결론을 발표했다"며 윤석열 정부 국가안보실의 개입 여부를 확인하겠다는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81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정읍시, 제15회 정읍 구절초 꽃축제 연계‘음식·농특산물 품평회’ 가져
  •  기사 이미지 굳바이22 ” 정남진 장흥 물축제,
  •  기사 이미지 이영실 작가 초대전 ‘도자기, 꽃 그리고 자연’...살롱드가벵양 갤러리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