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GC녹십자, 혈우병 환자 개인 맞춤형 소프트웨어 출시 김민수
  • 기사등록 2022-06-30 14:49:14
기사수정


▲ 사진=GC녹십자




GC녹십자는 국내 혈우병 환자용 개인 맞춤형 소프트웨어 ‘WAPPS-HEMO (왑스-헤모)’를 출시했다고 30일 밝혔다. 


국내 제약사 가운데 이와 같은 제품을 출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최근 혈우병 환자의 혈액 응고인자에 대한 용법 용량 결정방법은 몸무게 기반에서 환자 개인별 약동학 기반으로 변화하고 있다. 혈우병 환자마다 혈액 응고인자에 대한 반감기 등 약동학적 프로파일이 매우 다르기 때문에 몸무게 기반으로 개인별 용량 용법을 예측하는 데 많은 한계가 있었다.


WAPPS-HEMO는 GC녹십자의 혈우병 치료제 ‘그린진에프’와 ‘그린모노’를 처방하는 의료진이 환자의 약동학적 프로파일을 예측해 적절한 투여 용량 및 간격을 결정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환자는 전용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자신의 예측된 혈중 응고인자 수치를 확인해 주도적으로 질환을 관리할 수 있다.


이 소프트웨어는 GC녹십자가 캐나다 맥마스터대학, 워터루대학과 공동으로 개발했다. 이들 대학이 보유한 플랫폼에 GC녹십자의 그린진에프와 그린모노에 대한 집단 약동학(Population PK) 모델을 탑재해서 완성했다.


최봉규 GC녹십자 데이터사이언스팀장은 “국내 혈우병 환자 개인 맞춤치료를 통해 투약 순응도를 높이고, 출혈률 감소로 인한 총의료비 절감과 동시에 환자 삶의 질 개선 효과까지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희귀질환을 겪고 있는 환자들이 자신에게 맞는 최적의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803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국립 익산 치유의 숲’ 실시설계 최종보고...23년 준공 추진
  •  기사 이미지 무더위도잊은 농촌봉사활동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