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시, ‘울산의 기억과 기록’자료집 발간 - 60년대 공업단지 조성, 도시계획 기록물 등 수록 우정석 울산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2-06-29 08:47:29
기사수정


                △ 울산특정공업지역 지정 설명서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시는 특정공업지구 지정 60주년을 맞아 최초로 시 기록관에서 보존하고 있는 1960년대 울산 공업단지 조성과 이주, 도시계획과 관련한 문서, 도면, 사진 등의 기록물을 담은 울산의 기억과 기록자료집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자료집은 2개의 장(220페이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1장은 울산공업센터 설을 위한 실무조직 구성 및 각종 법령·조례 제정, 국내외 자로 건설했던 정유·비료공장, 석유화학단지 건설과정의 기록물을 수록하였다.

울산특정공업지역 지정 설명서에서는 울산을 미국 피츠버그 공업지대와 같은 문화공업 도시로 건설하고자 했던 이유와 과정, 정유공장 입지 조건을 분석한 결과 전체 15개 공업단지 중에서 울산이 1위를 하였던 문서와 당시 울산 공업단지 개발의 중심에 있었던 울산특별건설국장 안경모의 서명이 있는 정유공장 용지 분양계약서 등을 확인할 수 있다.

2장은 1962년 국토건설청이 국내외 전문가들의 현상공모를 통해 완성한 산시 최초 도시계획과 이후 변경 과정, 정유·비료공장 건설로 공장단지 내 철거 이주민들의 이주 정착지 조성을 위해 처음으로 도시개발을 하였던 부곡·월봉지구와 관련된 기록을 수록하였다.

1962824일부터 825일까지 울산지역에 내린 폭우(200mm)로 울산 도시계획 내 주요 공공시설 및 상업지구로 지정한 울산평야가 침수되자 산특별건설국은 지세가 평탄하여 침수 우려가 없는 개운리, 상남리, 용암리 등의 지역을 도시계획지구로 선정할 수 있도록 재검토해 줄 것을 건설부에 요청하였던 문서도 볼 수 있다.

196958일 울산시 업무보고 시 박정희 대통령이 울산시장 홍승순에게 아파트를 많이 세우고 종합도시계획을 수립하여 계획적으로 도시를 건설할 것을 지시했던 사실도 확인할 수 있다.

지금의 신정동 일대인 월봉지구 개발 당시 도시개발이 생소했던 지역민들의 경계와 반발이 크자 당초에는 약 30만 평의 부지에 도로개설공사만 시행려다 전체 부지의 절반인 15만 평에 우선 도로와 택지 조성 공사를 동시에 시행하여 농민과 토지소유주의 개발이익을 키워 지역 주민들의 참여와 동의를 높이고자 한 사실도 문서를 통해 알 수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지난 60년간 울산은 우리나라 산업경제를 이끄는 맏이 역할을 하며 묵묵히 희생을 감내해 왔지만 그 사실을 기억하는 사람은 많지 않다.”그러한 사실을 잊지 않고 시민들과 함께 기억하기 위해 이번 자료집을 발간했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788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정읍시, 제15회 정읍 구절초 꽃축제 연계‘음식·농특산물 품평회’ 가져
  •  기사 이미지 굳바이22 ” 정남진 장흥 물축제,
  •  기사 이미지 ‘얼오브샌드위치’ 무서운 행보...대구 동성로점 입점 확정!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