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2 청년작가 공모 선정 작가전...‘부전자전(父展子展)’ - 조각가인 아들과 시인의 아버지와의 숙제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2-06-13 22:11:18
  • 수정 2022-06-13 22:14:47
기사수정

(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2022 청년작가 공모 선정 작가전에서 최정호 작가는 최성곤 시인과 부전자전(父展子展)이라는 주제로 613일부터 624일까지 12일간 학생문화센터 e-갤러리에서 전시회를 가진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로 인해 강연이나 행사가 2년 이상 무산된 가운데 개최되는 전시회인 만 큼 지역민들에게도 좋은 문화시간이 제공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작품전시를 통해 예술가로서의 도약의 발판과 더불어 예술적 문화를 기반으로 다양한 대중과 만남을 통해 사람과의 삶과 세대 간 공감을 이끌기 위함이다.


▲ `물끄러미` (작품설명=천천히 돌아가는 원반 형태의 그릇속에 넘칠 듯 안넘치는 물 일렁임을 보고 스스로 대화할 수 있는 자리를 만들어 보고 싶다)


최정호 작가는 현재 성신여자대학교 대학원 조소과에 재학중으로 2016년 호국미술대전 최우수상을 비롯, 18년 대전광역시 미술대전 우수상, 19년 충남미술대전 대상, 20lh청년작가 조형 미술작품 공모에서도 최우상을 수상하는 등 꾸준한 작품 활동과 함께 젊은 작가로서의 명성을 떨치고 있다.


최 작가는 이번 전시회 기획의도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다. “제 직업에 대한 시작은 어릴적부터 아버지와의 많은 대화에서 출발하여 아버지에 대한 사랑과 함께 각자가 느낀 존재에 관한 이야기 등 저의 오랜 희망이었던 아버지의 무한 사랑을 전시를 통해 감사함을 담아 기획하게 되었다.”고 했다.


최성곤 시인은 현재 ()효성메디케어 & ()에이징 대표로 월간 시사문단 시로 등단, 2019년 시사문단 한국 젊은 작가 문학상 수상과 풀잎문학상 수상 등 18-19년에는 북한강 문학제 시와 사진전 출품 및 214월 베스트셀러 작가에 이름을 올리며 시인으로서의 활동에도 전념하고 있다.


▲ 사진설명=최정호 작가(왼쪽), 최성곤 시인(오른쪽)


아들 최정호 작가는 아버지와의 2인전은 조각을 시작 하자마자 생각했던 바람이었고 꿈이었다면서 지금 이 시기가 맞는지 아닌지는 그 누구도 알 수 없지만 평소 늘 마음속에 존경의 상징이셨던 아버지와의 2인전 울림이 가슴 벅차다.”고 말했다.


아버지 최성곤 시인은 저의 두 번째 시집 출판기념회를 아들의 조각 전시회와 함께 하자는 아들의 제안으로 개최하게 되었다.”걸음마 시인의 시집과 아들의 작품과 협업 전시회가 혹여나 미숙한 이미지를 쌓지는 않을까 걱정은 되었지만, 인생에서 이런 기회가 늘 주어지는 것도 아니고 아들이 딛고 올라서는 계단에 계단하나를 추가하는 마음으로 참여하게 되었다.”면서 솔직한 심정을 전했다.


▲ 사진설명=최정호 작가(왼쪽 아들), 최성곤 시인(오른쪽 아버지)


한편, 최 작가는 이번 전시회를 같은 주제로 아들은 조각 작품을 만들고 아버지는 시를 쓰기 때문에 부전자전(父展子展)이라 이름했다.”고 말하고 특히, “학생문화센터에 선정 작가로 개인전을 해야 하지만 저의 부탁으로 2인전을 할 수 있게 흔쾌히 지지해주신 김정민 연구사님과 학생문화센터 e갤러리 선생님들께 감사함을 꼭 전하고 싶다.”고 전했다.

4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67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국립 익산 치유의 숲’ 실시설계 최종보고...23년 준공 추진
  •  기사 이미지 무더위도잊은 농촌봉사활동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