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국립산림과학원, 갯잔디 군락지 보존 위해 나선다 장은숙
  • 기사등록 2022-05-26 09:21:34
기사수정


▲ 사진=환경부 / 사천시 광포만 갯잔디 군락지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25일 갯잔디 유전자원의 체계적이고 안정적인 보존 및 효율적 활용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갯잔디의 자생지인 경남 사천시 광포만에서 현장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갯잔디는 남해안과 서해안의 바닷가나 갯벌에서 서식하며, 높은 염도와 건조한 기후에서도 잘 자라는 특성으로 기후변화 환경 스트레스에 강한 유용 유전자 연구 소재로서 가치가 있는 국내 자생식물이다.


갯잔디는 난지형 잔디로 한국잔디에 속하는데, 한국잔디는 골프장과 스포츠 구장의 한지형 잔디의 최대 약점인 여름철 생육과 품질 저하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우리나라 원산 한국잔디인 들잔디, 금잔디, 비단잔디에 대한 유전체연구가 일본에 의해 선행되어 유전체 정보가 존재하지만 갯잔디의 유전체 연구는 아직 진행되지 않았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충남대학교 연구팀과 공동으로 국내 최대 갯잔디 군락지인 사천시 광포만 갯잔디의 유전체와 전사체 분석을 선점하여 표준유전체로 등록하고 한국잔디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부각한 신품종 잔디 개발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관계자는 “우리나라 최대 갯잔디 군락지인 사천시 광포만을 보존하기 위한 연구를 확대해 건강한 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갯잔디를 활용하여 고온 및 물 부족 환경 등에 대비한 실용적 품종개발을 위해 유전체 연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57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장흥군새마을회, 여성이 행복한 안전마을 만들기 ‘시동’
  •  기사 이미지 제13회 선동열배 OK 전국농아인야구대회, 예선전 성황리에 마쳐
  •  기사 이미지 고양시 여성커뮤니티센터,아기마중 프로그램 운영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