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산시-5개 구·군, 지역 물가안정 위해 머리 맞댄다” - 공공요금 동결 기조 유지, 장바구니 물가 안정화 대책 등 논의 우정석 울산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2-05-18 08:09:18
기사수정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시가 5개 구·군과 함께, 최근 치솟는 지역 물가의 빠른 안정화 방안을 마련한다.

시는 518일 오후 2시 시청 국제회의실에서 2022년 제2차 물가안정 대책 회의를 열고, 지방 공공요금과 장바구니 물가안정 등 분야별 물가 위기 대응책 추진 상황과 기관 간 효율적인 협조 체계 구축 등을 논의한다.

회의는 울산시 중소벤처기업과장 주재로 진행되며, 시 공공요금 담당과 5개 구·군의 경제 부서 관계자 등 모두 13명이 참석한다.

우선 지역의 공공요금 안정화를 위한 공공요금 동향을 공유하고 효과적인 요금 안정화 대책을 함께 논의한다.

시는 최근 울산의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인 4.8%를 기록하는 등 서민 경제가 크게 위협받자, 공공요금은 되도록 동결 기조를 유지하되 요금 상승이 불가피한 경우는 인상 폭을 최소화하고 시기를 분산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공공요금별 인상 요인을 분석하고 향후 인상 시기와 상승 폭에 대해 논의한다.

이어서 장바구니 물가도 점검한다.

울산시가 올해 1월부터 운영 중인 물가안정대책 종합상황실물가안정대책반추진 실적과 전반적인 운영 사항 등을 점검한 후, 기관별로 물가안정을 위한 향후 방안을 보고한다.

또한, 소상공인 지원 방안의 하나인 착한가격업소선정 확대와 지원책 강화 방안에 대한 기관별 의견도 수렴한다.

착한가격업소는 저렴한 가격, 청결한 위생, 우수한 서비스를 두루 갖춘 업소로, 선정되면 표찰 부착과 종량제 봉투 지원, 공공누리집을 통한 연중 홍보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현재 울산에는 104개 업소가 착한가격업소로 지정되어 있다.

이 외에도 울산시는 현재 상하수도요금, 버스택시요금 등 지자체가 결정하는 공공요금에 대해서는 시민단체, 전문가,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물가대책위원회를 거쳐 요금 인상 폭과 시기를 조정하는 등 시민 부담을 줄이기 위한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시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물가 정보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역 내 주요 시장과 마트 누리집에 물가 정보를 월 2회 공개하고 있다.

울산시 관계자는 물가안정은 시민 생활과 직결되는 문제로, 무엇보다 중요하고 시급한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 행정뿐 아니라 소상공인, 소비자단체 등과 모두 힘을 모아 서민 가계 안정을 이루도록 총력을 쏟겠다.”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518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취임식 개최, "시민만 바라보겠습니다"...
  •  기사 이미지 파주시, "50만 대도시 시민추진단" 원탁회의 개최
  •  기사 이미지 제35대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