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담배꽁초 수거 보상제 시행...연간 최대 72만원 보상 - 서울시 강북구 지난해 3월부터 시행중... 1g당 20원, 월 최대 6만 추현욱 사회2부 기자
  • 기사등록 2022-05-17 17:19:42
기사수정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지난해 9월 24일 환경부, 한국순환자원유통지원센터와 업무협약을 맺고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시범사업에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연신 화제다.

협약목표는 지속가능한 ‘담배꽁초 회수 및 재활용 체계’를 구축하는 데 있었다. 꽁초 회수부터 재활용까지 모든 과정을 시험해 보고 최적의 공정을 찾게 된다. 

환경부는 올해 5월에 끝나는 시범사업 결과에 따라 담배꽁초 관리체계를 전국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지난해 강북구는 우선 13개 동 주민센터를 담배꽁초 회수거점으로 정했다. 여기서 모인 꽁초는 관내 재활용품 선별처리시설로 보낸다. 유통지원센터는 운반, 선별, 재활용 등 사업에 참여하는 민간업체를 지원하는 일을 맡는다. 환경부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각 기관별 협약사항 이행을 지원한다.

회수 과정에는 강북구가 지난해 3월부터 본격 추진 중인 ‘담배꽁초 수거보상제’가 활용된다. 

‘담배꽁초 수거보상제’는 일종의 주민참여형 사업으로 구민호응도가 높았다. 시작한지 5개월만에 518명이 참여해 3백만 5천여 개비를 거둬들였다.

 만20세 이상 주민 누구나 길거리에 버려진 꽁초를 가져오면 그 무게에 따라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지급기준은 1g당 20원, 월 최대 6만 원까지다.

 보상금이 지불되는 최소 무게인 200g(400개비 분량)이 넘으면 2천원을 받는다. 신청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에 동 주민센터에서 할 수 있다. 사업에 참여하기 전 사전 교육은 필수다.

그간 담배꽁초는 그 밖의 생활폐기물로 분류되어 소각 처리됐다. 이번 시범 사업에서 회수된 꽁초는 필터와 종이, 연초가 재활용된다. 필터 부분은 플라스틱 제품으로 재생산이 가능하다. 나머지는 남은 열을 재사용하는 에너지 회수에 쓰일 수 있다.

강북구청 청소행정과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시 일부 지자체에서 우리구의  '담배꽁초 수거보상제'를 벤치마킹하여 성과를 내고 있다."며, "타 시°도에서도 문의전화가 계속 오고 있다. 올해도 '담배꽁초 수거 보상제'는 추진 중이다."라고 전했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담배꽁초를 재활용하려면 회수 단계부터 제대로 자리잡아야 한다”라며 “담배꽁초 회수‧재활용 표준체계 마련에 모든 힘을 보태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514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취임식 개최, "시민만 바라보겠습니다"...
  •  기사 이미지 파주시, "50만 대도시 시민추진단" 원탁회의 개최
  •  기사 이미지 제35대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