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정의당서 성폭력 피해…강민진 “당 대표가 발설 말라고 해” - 강민진 SNS 통해 성폭행 사실 알려 - 여영국 대표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 - 정의당 "은폐 시도 사실 아니야" 조기환
  • 기사등록 2022-05-17 09:30:08
  • 수정 2022-05-17 09:30:20
기사수정


▲ 사진=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 인스타그램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정의당에서도 성 비위 은폐 정황이 드러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정의당에서 청년 정치인으로 활동했던 강민진 전 청년정의당 대표가 16일 "당내 인사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강 전 대표는 이날 SNS 글을 올려 "지난해 11월 모 광역시도당 위원장이 제 허벅지에 신체접촉을 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잊어보려고 해봤지만 불쾌한 감정을 주체하기 어려웠다"며 "이 일을 여영국 대표 등에 공식적으로 알렸으나, 여 대표는 '해당 위원장에게 경고하겠다, 이 일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고 결론을 지었다"고 밝혔다.


강 전 대표는 "저는 해당 위원장으로부터 사과문을 받고 그것을 수용하는 것 외에는 선택지가 없었다"며 "이후 저는 광역시도당 위원장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되도록 피하려고 했고, 해당 지역 당원의 연락이 오기만 해도 불안했다"고 호소했다.


강 전 대표는 "제 사건에 대해 당 대표나 사무총장이 인지하고 있었지만 제 의사를 한 번도 묻지 않은 채 당은 그를 지선 후보로 공천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강씨의 폭로에 대해 정의당은 지도부의 은폐 시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또한 강 전 대표는 "청년정의당 당직자 A씨로부터도 성폭력을 당했다"며 "지난 3월 제가 당직자들에 '대리운전' 등을 시켰다는 왜곡된 주장이 보도된 이후 A씨는 도와주겠다며 접근해서는 은근한 위협을 느끼게끔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충격으로 자살을 결심했다가 정신과 폐쇄병동에 입원하는 등 이미 벼랑 끝에 몰린 상황이었고, 성폭력은 저를 벼랑 너머로 밀어버리는 행위였다"며 "성폭력 피해 상황에서 맡았던 냄새가 코끝을 떠나지 않고 제 몸이 혐오스러워 한참을 고통스러워야 했다"면서 "저뿐 아니라 가족들도 정신과 치료를 받았다"고 썼다.


강 전 대표는 지난 3월 당직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청년정의당 대표직에서 사퇴했고, 현재 징계 절차 진행 중에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508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취임식 개최, "시민만 바라보겠습니다"...
  •  기사 이미지 파주시, "50만 대도시 시민추진단" 원탁회의 개최
  •  기사 이미지 제35대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