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의왕백운 PFV 도를 넘는 이익발생, 의왕백운밸리 주민의 의견 무시한 용도변경 규탄 촉구 집회 이어져 - 의왕백운밸리 기반시설도둑잡기 비상대책위원회, 행정편의적 용도변경으… 이정헌 기자
  • 기사등록 2022-05-16 15:37:47
  • 수정 2022-05-16 15:45:24
기사수정



뉴스21통신=이정헌 기자의왕백운밸리 주민들이 비상대책위원회를 결성'백운 밸리 기반시설 도둑잡기 대회'집회를 열고 김상돈 더불어민주당 시장 후보를 향해 착공 당시 개발계획대로 백운 밸리를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룬 복합도시로 원상복구 할 것을 촉구했다.


비대위 진 봉균 위원장은 "의왕백운밸리는 국민의힘 김성제 시장 후보가 현역일 때 명품복합 주거단지로 계획을 했고 착공하여 마무리를 짓지 못했던 것을. 김상돈 시장 후보가 현역 근무 때 애초 계획되었던 지식문화 지원시설 용지를 주거지로 일방적으로 용도변경 해서 민간주택업자가 천문학적 이익을 보게 됐다"라고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이 과정에서 문제가 되는 것은 투명성이다. 행정이 주민들을 속이고 불법용도변경을 허락했다면 큰 문제다. 용도변경 전 201910월에 1,375억 원에 매각하려 했으나 매각되지 않자 20207월 주거 비율 30%에서 70%로, 용적률을 500 %까지 변경하여 부지를 매각하였다.


의왕백운밸리 비상대책위원회 진봉균 비대위원장은 의왕도시공사가 백운 밸리 지식문화지원시설 용지마다 종합병원,호텔,업무시설 등을 지어명품도시로 만들겠다는 약속을 지켜서 오피스텔만 빽빽한 베드타운으로 전락시키는 일이 없도록 하라며 주민들과 집회를 이어오고 있다. 금주에도 대규모 집회신고를 하고 시위를 이어갈 예정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503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이동환 고양특례시장 취임식 개최, "시민만 바라보겠습니다"...
  •  기사 이미지 파주시, "50만 대도시 시민추진단" 원탁회의 개최
  •  기사 이미지 제35대 홍준표 대구시장 취임!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