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성화 채화지... 옥천 청산면 ‘동학유적지’ 확정 뉴스21통신
  • 기사등록 2022-04-27 16:20:38
기사수정


▲ 사진=옥천군



옥천군 청산면 한곡리 동학유적지가 제61회 충북도민체육대회 성화 채화지로 최종 결정됐다. 이곳에서 채화된 성화는 해 뜨는 청산면에서 해지는 군서면까지 동쪽에서 서쪽으로 달리게 된다.


채화 장소는 동학유적지에 조성된 횃불 형상의 기념비를 착안하고 봉송 코스는 ‘해 뜨는 동해에서 해 지는 서해까지’ 라는 노랫말을 인용하여 이번 성화 행사의 시발점이 구상된 것으로 분석된다.


옥천군은 대회 성화 채화 장소 및 봉송 코스 최종 선정을 위해 10일간 군 홈페이지를 통해 주민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응답자 300명 중 95%인 285명이 군에서 제안한 장소와 코스가 적합하다고 했다.


옥천지역 역사 전문가라 할 수 있는 전순표 군 향토사연구회장과 강병숙 학예연구사도 동학운동이라는 역사적 의미가 깃든 최적의 장소라고 의견을 냈다.


군 경제개발국장과 체육시설사업소장, 도민체전TF팀장은 현지답사를 통해 행사를 진행할 수 있는 조건이 딱 갖춰 있다고 판단했다. 한곡리 마을 이장 역시 영광이라며 동의했다.


무엇보다 지역민의 뜻을 반영하는 통신, 신문, 방송 등 언론사의 긍정적인 보도가 이번 결정에 핵심적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그 만큼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개최되는 충북 도민체육대회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평범한 채화 행사보다는 이번 채화지의 의미를 살려 동학운동 재현을 구상하고 있다”며“관련 인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837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  기사 이미지 '한국섬포럼' 국제학술대회 성공적으로 마무리.
  •  기사 이미지 백중사리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