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심상정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 구하겠다" - "원칙을 지키고 어렵더라도 피해가지 않겠다" 김태구
  • 기사등록 2022-01-18 11:31:11
기사수정


▲ 사진=SBS NEWS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17일 "이번 대선에서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고 말했다.


심 후보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국민께 드리는 말씀'으로 기자회견을 열어 "다음 세대의 진보가 심상정의 20년을 딛고 당당히 미래정치를 열어갈 수 있도록 마지막 소임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선 일정을 멈춘 건 단순한 지지율 때문이 아니다. 선거운동을 하면서 저와 정의당이 손 잡아야 할 분들과의 거리가 아득히 멀다는 걸 깨달았기 때문"이라며 "제가 시민들의 마음을 얻지 못하는 지금의 안타까운 상황에 대해 대체 무엇이 잘못된 건지 어디서부터 변화해야 하는지 침묵 속에서 성찰했다"고 밝혔다.


또 "사회적 약자 곁에서 함께 우는 걸 넘어 시민의 삶을 실질적으로 개선하는 것을 하고 싶었다. 그 소명을 이루기 위해 선거제도 개혁에 모든 것을 쏟아부었으나 성공하지 못했다"며 "그 과정에서 진보정치의 가치와 원칙이 크게 흔들렸다. 뼈아픈 오판에 대해 겸허하게 인정한다"고 사과했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국민들께 심상정과 정의당의 재신임을 구하겠다"며 "제대로 성찰하고 제대로 일어서곘다. 가치와 원칙은 더 선명해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세 가지를 하지 않겠다"며 "상황이 어렵다고 남 탓하지 않겠다. 지지율에 연연하지 않겠다. 손해를 보더라도 원칙을 지키고 어렵더라도 피해가지 않겠다"고 다짐했다.


심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사라진 의제들, 사라진 사람들이 곧 시대정신"이라며 "불평등, 차별, 기후위기 등의 시대적 과제와 관련된 주체들이다. 그들의 목소리를 최대한 키워내는 것이 저의 소명"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총선 불출마 가능성 등을 묻는 말에는 "미래에 대한 약속을 드릴 계획은 없다. 그것은 책임과 판단 속에서 이뤄져야 할 일"이라고 답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57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시니어모델협회, ‘NS홈쇼핑‘ N플루언서로 임명...활동개시!
  •  기사 이미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개최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 '2022 디지털 패션쇼 개최'...대구 패션 위상!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