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공군 F-5E 전투기 야산 추락…조종사 1명 순직 - 기체는 형체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돼… 김만석
  • 기사등록 2022-01-12 11:16:46
  • 수정 2022-01-12 16:10:58
기사수정



▲ 사진=KBS NEWS



공군은 경기 화성에 추락한 F-5 전투기 조종사가 순직했다고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11일 오후 1시 44분께 공군 수원기지에서 F-5E 전투기가 이륙 후 상승 중 항공기 좌우 엔진화재경고등이 켜지고 이어서 항공기 기수가 급강하했다.


조종사 심모(30대) 대위는 관제탑과 교신에서 두 차례 '이젝트'(Eject·탈출하다)를 선언하며 비상탈출 절차를 준비했지만, 실제로 탈출하지는 못했고, 기체는 기지 서쪽으로 약 8km 떨어진 야산에 추락했다. 심 대위는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추락 장소는 주택 몇 채가 있는 마을에서 직선거리로 불과 100여 m 떨어진 곳이었다.


일각에선 도입한 지 36년 된 기종의 노후도를 고려할 때 비상탈출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을 개연성도 제기된다.


현장에서 발견된 기체는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고, 소방대원들이 사고로 발생한 화재 진화 작업을 벌였다. 공군은 참모차장을 본부장으로 하는 사고대책본부를 구성해 정확한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공군은 F-5계열 전투기를 80여 대 보유하고 있으며 2030년까지 순차적으로 도태시킬 계획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52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시니어모델협회, ‘NS홈쇼핑‘ N플루언서로 임명...활동개시!
  •  기사 이미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개최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 '2022 디지털 패션쇼 개최'...대구 패션 위상!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