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개인정보위, 민간 기업 3곳에 기술개발 지원 실시 - 우수 선정 기업으로 컴트루테크놀로지, 데이타스, 센스톤 박영숙
  • 기사등록 2022-01-05 14:11:14
기사수정


▲ 사진=개인정보보호위원회


개인정보보호위원회(위원장 윤종인)와 한국인터넷진흥원(원장 이원태, KISA)은 지난해 세 가지 분야에 대한 민간 기업 기술개발 지원을 실시했다고 5일 발표했다.


지난해 지원한 민간 기업 기술개발 부문은 ▲신분증 등 주요 증명서 내 개인정보 비식별화, ▲가명처리 통합관리, ▲사용자 인증 등이다.


지원 대상은 작년 6월 개최된 ‘제1차 개인정보 보호·활용 기술개발 스타트업 챌린지’에서 우수 기업을 선정된 컴트루테크놀로지, 데이타스, 센스톤 3곳이었다. 컴트루테크놀로지는 이번 사업 이후 개인정보를 탐지해 마스킹할 수 있는 주요 증명서의 종류가 13개에서 25개로 약 2배 가량 증가했다. 관련 특허도 출원했다.


가명정보 재식별 가능성을 평가하는 기술을 보유한 데이타스는 원본 데이터와 동일한 통계적 특성을 가진 가상 데이터(재현 데이터) 생성·검증 기술을 중점 개발했다. 이 기술은 특허청의 특허 출원 예비심사를 통과해 향후 기업이 안전하게 데이터를 활용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센스톤은 출입 통제, 지불 수단으로 활용할 수 있는 지문인식 카드, 커넥티드카 디지털 키 앱을 개발하는 등 오티에이씨(OTAC) 기술의 사업성을 높였다. OTAC는 아이디와 패스워드 없이 인증할 수 있는 기술이다.


이정렬 개인정보위 개인정보정책국장은 "개인정보위는 디지털 대전환과 데이터 시대의 확산에 대응하여 개인정보 보호‧활용 기술 연구 개발(R&D)과 기술지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올해부터는 우수한 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과 새싹기업(스타트업)이 더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대상 기업과 지원 규모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47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시니어모델협회, ‘NS홈쇼핑‘ N플루언서로 임명...활동개시!
  •  기사 이미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개최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 '2022 디지털 패션쇼 개최'...대구 패션 위상!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