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오늘은 중동지 팥죽 먹는 날 장은숙
  • 기사등록 2021-12-22 13:29:13
  • 수정 2021-12-24 14:10:42
기사수정

▲ 사진=연박사 주지연승성원 (칼럼내용 속의 주지 스님)
▲ 사진=주지 스님께서 베풀어주신 팥죽 한 그릇



2021년 12월 22일 동지 시 12시 59분


이번 동지도 아주 재미없는 날이다.

코로나를 팥에 넣고 삶아서 동치미랑 먹으면 안 걸릴 것이다.


동짓날에 먹는 팥죽은 옛날부터 나쁜 액운을 퇴치하고 건강을 기원하는 의미이기도 하고 팥죽을 나누기에 좋은 기회이다. 절에서 먹는 것은 안돼도 포장은 된다고 한다.


마음 따뜻하신 주지 스님의 매년은 팥죽 한 그릇의 베품으로 사람들의 마음을 따뜻하게 채워주시곤 한다.

오늘은 그 걸음에 나도 동행해보았다.

오늘 강화 경찰서에 코로나 잡아달라고 한 주지 스님께서 100인분을 공양하셨다.


이제 음의 기운에서 양의 기운으로 넘어가며 한 해를 보내는 아쉬움과 새해를 맞는 설렘이 교차하는 시기에 묵은 생각 다 지우고 밝고 좋은 생각만 하는 작은 설 동지에 팥죽과 팥떡 드시고 대한민국 국민 모두 소원성취 하기를 기도해 본다.


연박사 주지연승성원 합장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36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시니어모델협회, ‘NS홈쇼핑‘ N플루언서로 임명...활동개시!
  •  기사 이미지 [국립민속박물관 파주관] 수장형 전시 '소소하게 반반하게' 개최
  •  기사 이미지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 '2022 디지털 패션쇼 개최'...대구 패션 위상!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