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당신의 목소리로 완성하는 우리 가곡 함께 부르는 가곡 VR 체험 안남훈
  • 기사등록 2021-12-03 12:26:33
기사수정



▲ 사진=예술의전당 홍보협력부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은 지난 12월 1일,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대표이사 박선희)와 공동으로 <함께 부르는 가곡> 서비스를 론칭했다. <함께 부르는 가곡>은 인기 있는 한국 가곡 8곡을 VR (가상현실) 콘텐츠로 제작하여 무료로 배포하는 서비스로, 이용자가 직접 음원에 맞추어 노래를 부르며 콘서트홀 무대에 서보는 경험을 할 수 있다. 가곡 음원은 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연주에 소프라노 임선혜와 테너 유채훈의 목소리를 입혀 제작되었다. <함께 부르는 가곡>에서 선보이는 한국 가곡은 ‘임이 오시는지’, ‘그리운 금강산’, ‘청산에 살리라’, ‘별’, ‘얼굴’, ‘비목’, ‘강 건너 봄이 오듯’, ‘보리밭’ 등 총 8곡이다. 


12월 한 달간 음악당 1층 로비 한편에 “함께 부르는 가곡 VR 체험 공간”이 마련되어 누구나 VR기기를 착용하여 체험할 수 있다. 음원과 악보는 비영리 목적으로 음악가, 연주단체, 학교, 개인 등 누구나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및 SAC on Screen 유튜브 채널에서 제공된다.


듣고 보는 공연을 넘어, 콘서트홀의 주인공이 되는 실감형 콘텐츠

함께 부르는 가곡 VR 체험은 실제 성악가의 시선에서 360도 촬영되어 지휘자, 오케스트라, 관객을 포함한 콘서트홀의 모습을 그대로 담아, 이용자가 직접 성악가가 되어 콘서트홀 무대에 설 수 있는 경험을 선사한다. 


①오케스트라의 연주가 시작되면 ②지휘자가 이용자를 바라보며 노래 시작 신호를 주고, ③이용자는 무대 위의 성악가가 되어 직접 노래를 부르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이에 관객들도 음악에 호응하며 상호작용하는 모습까지 볼 수 있어, 성악가가 무대 위에 선 긴장과 설렘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시선 정면에는 가사가 제공되어 가사를 잘 몰라도 누구나 쉽게 가곡을 불러볼 수 있으며, 두 가지 음높이로 제작되어 본인의 음역대에 맞게 선택해 부를 수 있다. 


예술의전당이 2020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한국가곡 활성화 운동의 일환인 함께 부르는 가곡 VR 체험은 ‘가곡을 테마로 하는 실감형 콘텐츠’라는 전례 없는 시도다. 이를 통해 예술의전당은 ▲예술과 기술의 융합으로, ▲보고 듣기만 하던 예술 감상을 넘어서 보다 적극적인 감상 방법을 제시하여 ▲메타버스 시대에 문화 예술 감상문화의 패러다임을 바꿀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 


잊혀졌던 가곡, VR 기술로 되살아나다

함께 부르는 가곡 VR 콘텐츠는 현존하는 최대 11K까지 촬영 가능한 VR 카메라 중 최고사양으로 평가받는 360도 카메라 ‘Insta360 TITAN’으로 촬영되어, 생생한 현장감이 느껴지는 고품질의 VR 영상을 즐길 수 있다. 함께 부르는 가곡 VR 체험은 무선 PC 링크 기능이 탑재된 독립형 VR 기기(오큘러스 퀘스트2)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임선혜, 유채훈, 코리안심포니...국내 최정상 아티스트들이 선사하는 최상의 음원

함께 부르는 가곡 VR 콘텐츠는 국내 최정상 아티스트들의 협업으로 제작되었다. VR 콘텐츠에 삽입된 반주 음원은 대한민국 대표 오케스트라인 코리안심포니의 연주와 우리나라에서 가장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지휘자 김광현의 지휘로 완성되었다. 


특히, 코리안심포니의 참여로 가곡에 웅장하고도 화려한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더해져 가곡의 분위기가 달라지는 이색적인 청각 경험을 제공한다. 코리안심포니의 박선희 대표이사는 “지난 2월 동요 앨범 ‘고향의 봄’ 발매에 이어 한국인의 정서가 담긴 가곡의 아름다움을 지속적으로 알리고자 본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이에 국내 유일의 톤마이스터 최진이 레코딩을 맡아 3D 이머시브 오디오 레코딩을 통해 고품질의 사운드로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생생히 전달, 최상의 음질로 녹음된 가곡을 즐길 수 있다. 


<함께 부르는 가곡>을 즐길 수 있는 또 다른 방법은 성악가의 노래가 입혀진 가곡 음원을 감상하는 것이다. <함께 부르는 가곡>은 가곡의 기존 이미지를 탈피하고자 성악의 기교를 덜고, 보다 친근하고 편안하게 들을 수 있는 보컬 음원을 제작했다. 성악뿐만 아니라 뮤지컬에서도 활발히 활동하는 소프라노 임선혜와 팬텀싱어 출신의 라포엠 멤버인 테너 유채훈이 담백하면서도 완성도 높은 가곡을 들려주어, 가곡과 성악 발성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들도 쉽게 듣고 따라 부를 수 있다. 소프라노 임선혜가 ‘강 건너 봄이 오듯’, ‘얼굴’, ‘별’을, 테너 유채훈이 ‘보리밭’, ‘청산에 살리라’, ‘비목’을 맡아 부르며, 두 사람의 듀엣으로 ‘그리운 금강산’과 ‘임이 오시는지’를 들을 수 있다. 이들의 노래 영상은 예술의전당 SAC on Screen 유튜브 채널에서 12월 중 추후 공개되며, 디지털 음원으로도 발매될 예정이다.


함께 부르는 가곡 VR 체험존은 음악당 1층 로비에 마련되어 있으며, 12월 1일부터 12월 31까지 한 달 간 운영된다. 콘서트홀 공연 시작 1시간 전부터 공연 종료 시까지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24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김완규 국민의힘 고양시의원, 모라도마을을 언급하며 고양시장의 희망고문 지적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중앙공원 시설개선안’주민 의견 설문조사 실시
  •  기사 이미지 박정·윤후덕 의원, ‘파주 군사시설 보호구역 축구장 약 700배 면적 해제’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