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홍준표, "윤석열·이준석, 서로 '정치미숙아'·'어린애'로 봐" - 尹·李 갈등에“서로가 서로를 인정하면 되는데” 조기환
  • 기사등록 2021-12-02 13:14:01
기사수정



▲ 사진=‘청년의꿈’ 홈페이지



홍준표 의원(국민의힘·대구 수성구을)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갈등을 빚고 있는 당 상황에 대해 “서로를 인정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홍 의원은 1일 2030세대와 소통하기 위해 만든 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에서 “이 대표는 윤 후보를 정치 미숙아로 보고 윤 후보는 이 대표를 어린애로 보니 충돌하는 것”이라며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면 된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어 "서로가 서로를 인정하면 되는데"라고 덧붙였다.


홍 의원은 '칩거에 들어간 이 대표에게 조언할 게 있다면 무엇이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나의 길을 묵묵히"라고 했다. 이어 '이 대표가 선대을 내려놓는 게 나을까'라는 물음에는 "패싱 당할바엔"이라고 대답했다. '이 대표 왕따 사건으로, 정권교체를 원하지만 정말 윤석열은 뽑지 못할 것 같다'는 글에는 "아직 정신을 못 차린 모양"이라고 했다.


홍 의원은 윤 후보의 추천으로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으로 인선된 데 대해선 "범죄 심리학을 전공한 사람이 대선에 무슨 도움이 될지. 아무리 정치판이 범죄 혐의자들 판이지만 글쎄"라며 부정적 뜻을 보였다. '어쩔 수 없이 이재명 후보에게 한 표 행사하겠다. 아무리 생각해도 윤 후보는 못 찍겠다'라는 글에는 "그래도 이재명은 안 돼요"라고 짧게 썼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23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김완규 국민의힘 고양시의원, 모라도마을을 언급하며 고양시장의 희망고문 지적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중앙공원 시설개선안’주민 의견 설문조사 실시
  •  기사 이미지 ‘여의도 면적 2.8배 규모’ 경기도 군사시설 보호구역 규제 풀렸다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