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윤석열 "중소기업 비현실적 제도, 다 철폐하겠다" 조기환
  • 기사등록 2021-12-01 15:14:27
  • 수정 2021-12-01 15:15:17
기사수정




▲ 사진=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 청주첨단문화산업단지 /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30일 문재인 정부에서 시행한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해 “비현실적 제도”라며 “다 철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한 자리에서 가진 간담회에서 "정부의 최저시급제. 주52시간제가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하는 단순기능직 아닌 경우에는 대단히 비현실적이고 기업운영에 지장이 많다. 너무 비현실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중소기업의 경영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중소기업인들이) 많이 고통스럽다고 제가 받아들였다"며 "앞으로 차기정부를 맡게 되면 정책의 대상이 되는 분들한테 물어봐야 하는데, 자기들 마음대로 하는 것은 저는 확실하게 지양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세부적으로 여러 다양한 의견들을 줬지만 이런 탁상공론 때문에 중소기업을 하기 어렵다는 말을 잘 들었다"며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22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김완규 국민의힘 고양시의원, 모라도마을을 언급하며 고양시장의 희망고문 지적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중앙공원 시설개선안’주민 의견 설문조사 실시
  •  기사 이미지 ‘여의도 면적 2.8배 규모’ 경기도 군사시설 보호구역 규제 풀렸다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