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와이엔블랙야크, '한국코카콜라'와 페트병 자원순환 위해 업무 협약 체결 안남훈
  • 기사등록 2021-11-30 10:50:17
기사수정



▲ 사진=ⓒ비와이엔블랙야크



버려진 페트병의 고품질 재활용을 위해 비와이엔블랙야크와 한국코카콜라(이하 코카-콜라)가 손을 잡았다.


비와이엔블랙야크는 한국 코카콜라와 국내 투명 페트병 고품질 자원순환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양사는 협약식에서 함께 수거한 코카-콜라사의 투명 페트병이 고품질로 재활용될 수 있도록 새로운 자원순환 모델을 구축하고, 소비자인식 개선을 비롯한 다양한 기회를 창출하는데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블랙야크는 기존 재생 폴리에스터 패션 상품이 수입 페트병 원료에 의존하고 있던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2019년 뉴라이프텍스TF팀을 신설하고 스파클, 두산이엔티, 티케이케미칼 등 관련 업체들과 함께 지난해 7월 국내 페트병을 재활용한 플러스틱(PLUSTIC) 제품 시장화에 성공했다. 이후 중앙정부기관, 전국 지자체 50여 곳과 함께 투명 페트병 배출부터 수거, 제품 생산까지 아우르는 국내 페트병의 자원순환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 블랙야크와 코카콜라의 만남은 국내에서 생산된 페트병 줄이기에 앞장서온 패션기업과 세계적으로 '쓰레기 없는 세상'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국내 최초로 무라벨 탄산음료 출시에 성공한 음료 기업이 환경보존에 대한 깊은 공감대를 형성하며 이뤄졌다. 양사는 각 사가 보유한 핵심 기술과 역량, 캠페인을 전개하며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김정회 블랙야크 상무는 “탄소중립 실천, 수자원 관리 등 기후변화에 맞춰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펼쳐온 두 소비재 기업이 ‘재활용 폴리에스터의 친환경 효과’를 극대화시키기 위해 손을 맞잡았다”며 “버리면 폐기물이 되고 분리하면 자원이 되는 플라스틱의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알리고 국내에서 발생한 페트병의 고품질 자원순환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217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김완규 국민의힘 고양시의원, 모라도마을을 언급하며 고양시장의 희망고문 지적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중앙공원 시설개선안’주민 의견 설문조사 실시
  •  기사 이미지 ‘여의도 면적 2.8배 규모’ 경기도 군사시설 보호구역 규제 풀렸다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