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산시, FLY to the 일상 「2021 항공여행마켓」 개최 - 침체된 항공 및 여행업계 지원과 여행심리 회복을 위해 뉴스21통신
  • 기사등록 2021-11-11 14:55:52
기사수정



▲ 사진=부산광역시청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단계적 일상회복에 발맞춰 여행심리 회복을 위해 한국공항공사, 벡스코 등과 공동으로 오는 13일,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FLY to the 일상! 2021 항공여행마켓’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소비 촉진을 위해 전국에서 진행 중인 ‘2021 코리아세일페스타(11.1~15)’와 연계한 부산지역 대표 행사 중 하나이다. 그동안 코로나19로 제한받았던 김해공항 국제선이 최근 일부 운항 재개가 결정되어 단계적으로 정상화되면서 그간 코로나19로 가장 어려움을 겪어왔던 김해공항 취항 항공사, 여행업계를 지원하기 위한 마련되었다.


  이번 항공여행마켓에는 부산 거점 에어부산과 제주항공 등 국내 대표 LCC를 비롯해, 트립어드바이저 선정 2019 세계 최고 항공사인 싱가포르항공, 내년 부산발 유럽 직항노선에 취항 예정인 핀에어 등이 참가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 대표여행사 하나투어, 모두투어와 부산지역 5성급 호텔 등이 참여하여 다양한 국내외 항공권 및 여행상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특히, 국비 지원금이 할인액으로 적용되어 시민들이 부담 없는 가격에 여행상품을 구매할 수 있어 향후 여행심리 회복에 기여하는 한편, 참여하는 여러 업체에도 매출 증대를 통해 실질적인 지원책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심재민 부산시 신공항추진본부장은 “그동안 코로나19 장기화로 시민들이 많이 지쳐있는 상황에서 여행심리를 회복하고, 일상으로 돌아가게 되었을 때 가장 원하는 여행이나 외부 활동에 대한 갈증을 조금이나마 해소해 드리고자 이번 행사를 기획하게 되었다”라며 “항공권, 여행상품을 구입만 하더라도 여행에 대한 기대감을 가질 수 있는 만큼, 이번 행사에 많은 시민분들이 찾아주셔서 일상회복에 대한 희망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 예전처럼 시민들이 공항을 찾을 수 있도록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이번 달 말부터 운항이 재개되는 괌, 사이판 노선 이외에도 단계적 일상회복을 위해 코로나 이전 김해공항에 운영 중이던 주요 국제선의 운항 정상화를 위해 노력 중이다. 태국, 싱가포르 등 동남아 주요 노선의 조속한 운항 재개와 함께 김해공항의 유럽 직항노선인 부산~헬싱키 노선의 내년 초 취항도 적극 추진하기 위해 국토부, 한국공항공사, 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다양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7100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건설기계관리법」 개정 과태료 금액 최대 300만원으로 향상
  •  기사 이미지 '한국섬포럼' 국제학술대회 성공적으로 마무리.
  •  기사 이미지 백중사리 연안사고 위험예보제 ‘주의보’ 발령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