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울주 검단리 유적 테마 전시회’마련 - 울산박물관, 한국 최초의 환호 유적 우정석 기자
  • 기사등록 2021-10-25 08:13:41
기사수정


                   △ 검단리 유적 발굴조사 전경(1990)-부산대학교박물관 이미지 자료 제공


(뉴스21통신/우정석기자) = 울산박물관(관장 신형석)1026()부터 내년 529()까지 박물관 2 역사실에서 한국 최초의 환호(環濠) 유적인 울주 검단리 유적을 소개하는 테마전시를 개최한다.

울주 검단리 유적은 1990년 부산대학교박물관에서 발굴조사한 자료로, 한국 최초로 완전한 모습의 환호가 확인된 청동기시대 마을 유적이다.

환호는 내부 마을을 보호하기 위해 주변을 둘러싼 큰 도랑을 말하며, 본격적인 농경사회로 전개되었음을 보여주는 시설물이다.

검단리 유적 환호의 전체 길이는 298m이며, 내부 면적은 5,974이다.

유적에서는 집자리 92, 지석묘 3기를 비롯하여, 유물 796점이 확인되었다. 집자리와 토기들은 검단리식 집자리’, ‘검단리식 토기라 불리며 울산의 청동기문화를 대표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부산대학교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유물 30점을 대여해 검단리 유적을 소개하고, 환호를 중심으로 생활했던 검단리 사람들의 일상을 복원해 보여준다.

먼저 검단리 환호 마을의 형태와 그 변화 모습을 설명하고, 환호의 의미를 소개한다.

검단리 유적 가운데 13호 집자리에서 발굴된 유물을 통해 검단리 사람들의 가옥 구조와 생활상을 보여준다.

그리고 검단리 유적에서 출토된 토기와 함께 울산지역에서 출토된 검단리식 토기를 전시한다.

신형석 울산박물관장은 울산박물관을 찾아 한국 최초의 환호유적인 검단리 유적의 발굴성과와 그 의미에 대해 관심 가져 보시기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다른 기관에서 발굴 조사하여 보관하고 있는 울산의 중요 유적에 대해 테마전시로 소개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박물관은 현재 고헌 박상진 의사 순국 100주년 기념 광복회 총사령 박상진특별기획전과 울산 철도 운행 100년을 기념하는 새롭게 보는 울산 철도 100테마전시도 함께 개최하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97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박정 의원, 6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  기사 이미지 주택금융공사,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  기사 이미지 롯데백화점 동탄점서 전남 농수산물 직거래장터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