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경기도, 어려운 한자어와 외국어 등 대체 대상 공공언어 55개 선정…올바른 사용 유도 - 계도 아닌 홍보, 내주 아닌 다음 주, 어젠다 아닌 의제 추현욱 사회2부 기자
  • 기사등록 2021-10-24 12:54:00
기사수정


경기도가 어려운 한자어나 외국어 등 공공문서에 자주 사용하는 단어 중 대체어 사용이 필요한 55개를 선정해 올바른 국어 사용을 유도한다.

24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도민이 쉽고 정확하게 공공문서를 활용할 수 있도록 국어문화진흥사업의 일환으로 지난 4월부터 경기도 공공언어 대체어선정 작업에 돌입했다.

도와 한양대학교 한국어문화원은 경기도와 산하기관 누리집에 올라온 공고문 등 공적 자료를 위주로 영어 약어, 외래어와 외국어, 어려운 한자어, 일본식 표현 등을 선별했다.

이후 두 차례에 걸쳐 경기도 공무원 1,400여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를 통해 우선 대체 사용이 필요한 공공언어를 추렸고, 경기도 국어 바르게 쓰기 위원회의 최종 심의를 거쳐 55개 단어를 확정했다.

주요 대체 대상 공공언어를 보면 최근 사회적 상황에 따라 사용 빈도가 높아진 숏폼짧은 영상 웨비나화상 토론회 팬데믹(감염병) 세계적 유행 등이 포함됐다. 또한 MOU업무 협약 계도홍보 내주다음 주 어젠다의제 등 공공문서에 자주 사용되는 단어의 올바른 사용도 강조됐다.

경기도는 이번에 선정된 대체 대상 공공언어가 올바르게 사용될 수 있도록 경기도 전 부서와 공공기관, ·군에 목록을 배포했다.

이와 함께 올바른 국어사용 문화 확산을 위해 도지사 자치법규 발의 시 국어책임관의 사전 감수로 정확한 용어 사용 권고, 민원 서식 정비, 도 직원 공공언어 교육, 우리말 지킴이 홍보단 활동 등을 이어갈 방침이다.

김영태 경기도 문화종무과장은 행정용어를 실제 사용하는 경기도민의 입장에서 대상어를 선정해 행정 편의성을 증대하고자 했다앞으로 부정확하고 어려운 용어를 지속 발굴하고 도민과 원활한 소통을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올바른 우리말 사용문화 확산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올해 문화체육관광부가 실시한 ‘2020년 국어책임관 업무 우수 사례평가에서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971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박정 의원, 6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  기사 이미지 주택금융공사,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  기사 이미지 롯데백화점 동탄점서 전남 농수산물 직거래장터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