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ETRI, 전자전서 차세대 선도기술 전시 김만석
  • 기사등록 2021-10-22 09:27:42
기사수정



국내 연구진이 차세대 디스플레이, 휴먼케어 로봇, 메타버스 등 차세대를 선도하는 최신 정보통신기술(ICT) 성과와 중소·중견기업 기술경쟁력 강화를 돕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26일부터 나흘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리는 전자·IT 종합전시회인‘2021 한국전자전’에 참가, 인공지능, 통신·미디어, 소재·부품·장비 분야 최신기술을 알린다.

연구원은 이번 전시회에서 ▲마이크로 LED 동시 접사·접합 기술 ▲인공지능 휴먼케어 로봇 기술 ▲지능형 미디어 서비스 기술 ▲가상 공간용 콘텐츠 입체영상 기술 ▲모바일 디오라마 AR 시스템 ▲복제 불가 생체인식 기술 ▲수질관리 통합 플랫폼 기술 등 혁신기술을 전시한다.

먼저 궁극의 디스플레이로 알려진 마이크로 LED의 국산화 및 생산수율 개선의 핵심인 전사·접합 마이크로 LED 모듈 시제품을 국내에서 처음으로 국민들에게 선보인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신소재를 기반으로 전사·접합으로 이어지는 두 공정을 하나로 합치는 데 성공, 기존 대비 투자비는 10%, 소재 비용은 1% 이하로 줄였다. 

동시에 기존 양산비 대비 20배 이상 절감을 목표로 마이크로 LED 시장을 선도할 전망이다.

인공지능 휴먼케어 로봇 기술은 사람의 외형 및 행동을 인식하고 이해함으로써 사람과 자연스럽게 교류하는 로봇 지능기술이다. 

로봇이 사람의 생활패턴을 인식하고 건강 이상징후를 파악할 수 있어 안내, 돌봄, 교육, 엔터테인먼트 등 실생활에 밀접한 도움을 줄 수 있는 혁신기술이다.

신체 조직의 신호전달 특성 차이를 이용한 생체인식 기술도 있다. 

인체의 해부학적 특징을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개인 구별이 가능하면서도 복제 가 불가능해 정보유출 우려가 없는 신개념 기술이다.

높은 보안성이 필수적인 금융, 정보보호 분야 등에 광범위하게 적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홀로그램 등 차세대 입체 영상 콘텐츠 제작 기술인‘플렌옵틱(Plenoptic) 기술’도 전시한다. 

기존 기술과 달리 사람이 눈으로 인식하듯이 양안 시차, 운동 시차 등을 모두 구현해 VR 체험으로 발생하는 어지러움을 줄였다. 

특히, 촬영 후 임의로 초점과 시점을 조정할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어 높은 활용성이 기대된다.

이밖에도 건전한 미디어 환경 조성을 돕는 지능형 미디어 서비스 기술, 다수의 사용자가 가상에서 상호작용하는 모바일 디오라마 AR 시스템, 생태환경 관리를 돕는 수질관리 통합 플랫폼도 함께 공개된다.

연구원은 또한 중소·중견기업 기술 공유를 통해 기술경쟁력 및 역량 강화에도 힘쓸 계획이라고 전했다. 

보유 중인 실험장비, 기술사업화플랫폼, 테스트베드 등 인프라를 기반으로 부품·소재 시험, 신뢰성 시험, 4G·5G 네트워크 시험 등 70여 종의 시험을 지원해 지역사회 상생협력을 지속 발전시킬 방침이다.

ETRI 김명준 원장은“이번 전시회를 통해 ICT 최신동향에 맞는 우수 연구성과를 국민들에게 공개할 수 있어 기쁘다. 국내·외 고객들에게 신사업 기회를 제공해 성공적인 기술 마케팅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96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박정 의원, 6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  기사 이미지 주택금융공사,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  기사 이미지 롯데백화점 동탄점서 전남 농수산물 직거래장터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