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英 코로나19 '엉터리 판정' 의혹..."4만3천 명 오류 가능성" 윤만형
  • 기사등록 2021-10-16 10:05:44
기사수정


▲ [사진출처 = 픽사베이]


영국의 한 코로나19 검사업체가 4만여 명에게 엉터리로 음성 판정을 내렸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15일(현지시간) BBC 등 현지 매체 에 따르면 영국 보건안전국(UK Health Security Agency)은 최근 신속 검사에서 양성 결과를 받은 사람들이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는다는 보고가 올라오자 조사에 착수했다.


보건안전국은 지난 한 달간 약 4만3천 명이 엉터리 PCR 검사 결과를 받았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작년 5월에 설립된 이 민간 코로나19 검사판독 업체는 운영이 즉시 정지됐다. 이 업체는 그동안 1억7천만 파운드(2천765억 원) 상당의 PCR 검사 계약을 따냈다.


보건안전국 관계자는 "검사 도구 자체에 문제가 있다는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 회사의 대표가 운영하는 또 다른 검사업체는 PCR 검사 결과를 제때 제공하지 못하거나 아예 주지 않은 의혹으로 조사를 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엉터리 음성 판정이 코로나19를 확산시켰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91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박정 의원, 6년 연속 국정감사 우수의원 선정
  •  기사 이미지 주택금융공사, 2021 주택금융 컨퍼런스 개최
  •  기사 이미지 롯데백화점 동탄점서 전남 농수산물 직거래장터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