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마포구, 전동 킥보드 전용 주차구역(거치대) 시범 운영 나서 김민수
  • 기사등록 2021-09-13 09:23:56
기사수정



마포구(구청장 유동균)가 전동 킥보드의 주차질서를 확립하고 주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전동 킥보드 전용 주차구역과 전용 거치대를 시범 설치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설치 장소는 전동 킥보드의 이용이 많고 도로 폭이 넓어 주차공간 확보가 용이한 곳으로 지하철역 주변 등 지역 내 23곳이다.

 

합정역(6개소)과 홍대입구역(6개소) 주변에는 전동 킥보드 전용 주차구역 12개소가 설치된다. 또한, 상암동 DMC 지구 내 11곳에는 전용 거치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구는 오는 15일까지 설치를 마무리 짓고 시범 운영에 들어간다는 방침이다.

 

전동 킥보드는 편리성이 부각되며 최근 새로운 이동수단으로 떠오르고 있지만, 정해진 반납장소는 물론 별도 주차구역이 없어 골목 등 보도 위에 무분별하게 방치되는 경우가 많았다.

 

구 관계자는 현재 전동 킥보드 관련 법령이 미비하지만, 이미 이용이 활성화 된 상황인 만큼 주민의 안전한 보행환경 확보를 위해 선제적으로 움직이기로 했다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구는 주차구역 및 거치대의 시범 운영 효과를 분석해 향후 확대 설치 여부를 결정하고 법적 기준 및 시스템이 마련되는 데로 이를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마포 지역에는 총 5개 업체(2021. 7. 기준)가 전동킥보드 총 3050여 대를 운영 중으로, 업계와 이용자들은 그동안 주차구역이 따로 설치돼 있지 않아 적당한 주차 장소를 찾기가 어려웠는데 이제는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라며 반겼다.

 

한편, 구는 서울특별시 정차주차 위반 차량 견인 등에 관한 조례 개정으로 방치된 전동 킥보드를 견인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됨에 따라 지난 7 15일부터 서울시 최초로 불법 주차된 전동 킥보드를 견인하고 있다.

 

지하철역 진출입로 버스정류소택시승강장 10m 이내 횡단보도 진입 방해 구역 등에 방치된 킥보드는 발견 즉시 견인하며, 그 외 지역은 발견 후 3시간 내 해당 업체가 수거하도록 하고 조치가 되지 않을 경우 견인한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전동 킥보드 전용 주차구역이 생기면 이용자들의 무질서한 주차를 예방하고 전동 킥보드의 바람직한 운행 문화 정착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관련 법령의 명확한 정비가 이뤄지기 전까지 구민의 안전을 최우선 순위에 두고 선제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70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몽골 나담 축제
  •  기사 이미지 에스토니아 탈린
  •  기사 이미지 부산 오륙도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