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남성들의 말못할 고민, 유방이 커지는『여유증』질환 20대가 가장 많아... - 20대 34.7%(8,830명), 30대 16.7%(4,237명), 19세 이하 15.0%(3,817명)의 순 - 스테로이드 성분이 포함된 근력 보충제 사용 이유... 추현욱 사회2부 기자
  • 기사등록 2021-09-10 22:48:55
기사수정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지난 2일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하여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여유증(유방의 비대)‘ 질환의 진료현황을 발표하였다. 


진료인원은 2016년 15,591명에서 2020년 25,423명으로 5년 간 63.1%(9,832명) 증가하였고, 연평균 증가율은 13.0.%로 나타났다.


입원환자는 2016년 1,903명에서 2020년 8,622명으로 353.1.%(6,719명) 증가하였고, 외래환자는 2016년 15,173명에서 2020년 23,963명으로57.9%(8,79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0년 ‘여유증‘ 질환 20대가 34.7%(8,830명) 가장 많아



2020년 기준 ‘여유증’ 질환의 연령대별 진료인원 구성비를 살펴보면,전체 진료인원(25,423명) 중 20대가 34.7%(8,830명)로 가장 많았고, 30대가 16.7%(4,237명), 19세 이하가 15.0%(3,817명)의 순으로 나타났다.


진료형태 구분별로 살펴보면, 입원환자는 20대 59.9%(5,165명), 30대 26.3%(2,266명), 19세 이하 5.7%(489명)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외래환자의 경우는 20대가 차지하는 비율은 33.2%(7,956명), 30대 15.9% (3,815명), 19세 이하 15.7%(3,762명)의 손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성형외과 전여름 교수는 20대 남성환자가 가장 많은 이유에 대해 “20대의 경우 신체에 대한 관심이 증가하는 시기로 사춘기 이후에도 생리학적 여성형 유방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치료를 결정하는 경우가 흔하여 의료이용이 가장 많은 것으로 추정해 볼 수 있으며, 해외 연구결과에서는 20대의 진단률이 가장 높은 이유로 스테로이드 성분이 포함된 근력 보충제 사용을 들고 있다.“고 설명하였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6700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전도연, “죽음에 대한 고뇌 극복하고 삶의 의미를 찾은 먹먹한 울림”
  •  기사 이미지 대우건설, 「운정신도시 푸르지오 파르세나」 사이버 견본주택 개관
  •  기사 이미지 발리섬 의 뉴꾸따 골프장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