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벨파스트서 연방주의자들의 폭력시위 끊이지 않아 김만석
  • 기사등록 2021-04-08 11:15:02
기사수정


▲ 사진=로이터통신


북아일랜드 벨파스트에서 영국에 계속 잔류하기를 원하는 연방주의자들의 폭력시위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7일 (현지시간) 로이터통신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벨파스트 서부 '평화의 벽' 인근 샨킬로드에서 연방주의자들의 시위가 벌어졌다. 


'평화의 벽'은 연방주의자 거주지와 북아일랜드와 아일랜드 간 통합을 주장하는 민족주의자 거주지의 경계선으로, 연방주의자(신교)와 민족주의자(구교) 간 충돌을 막고자 북아일랜드 곳곳에 설치된 장벽을 뜻한다. 


시위대는 경찰에 돌을 던지고 취재하던 사진기자를 공격하기도 했습니다.


북아일랜드 경찰에 따르면 현재까지 경찰관 41명이 시위 탓에 부상을 입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434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송산권역,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추진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희망근로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  기사 이미지 계양산 일출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