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30세대 10명중 8명, “우리는 암울한 코로나19세대” 조기환
  • 기사등록 2021-04-08 09:15:39
기사수정



‘코로나19세대’라는 말이 신조어로 등장했다. 이 ‘코로나19 세대’는 꼬리표처럼 따라다니면서 사회적으로 장기적인 문제가 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www.saramin.co.kr 대표 김용환)이 2030세대 2,171명을 대상으로 ‘스스로 코로나19세대라고 생각하는지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 10명 중 8명(79%)이 ‘나는 코로나19 세대’라고 답했다.

스스로를 코로나19세대라고 규정하는 이유는 구직자와 직장인의 이유가 조금씩 달랐다. 구직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취업을 못 하고 있어서’(55.8%, 복수응답)라는 답변이 1위인 반면, 직장인은 ‘비대면 전환, 디지털화 등 코로나19로 인한 변화의 중심에 있어서’(40.7%)가 가장 많았다.

코로나19 세대(1,716명)를 관통하는 가장 큰 문제는 ‘취업’(49.1%, 복수응답)으로, 코로나19로 잃은 것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경제난으로 목돈마련 계획 무산’(37.2%), ‘개인의 미래 설계’(36.8%), ‘인간관계’(33.9%), ‘직장(실직)’(15.2%), ‘연애’(14.7%) 등을 잃었다고 답했다. 또한 이들의 71.9%는 실제 실직이나 고용 불안에 시달리고 있었다.

2030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58.1%)은 ‘스스로를 IMF, 금융위기를 겪은 세대보다 더 암울하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또, 현재 시점 가장 우려되는 것은 ‘감염우려’(41.5%, 복수응답)였지만, ‘장래’(32.3%), ‘생활비’(32%), ‘취업실패’(30.6%) 등 다소 암울한 상황들이 뒤를 이었다.

2030세대들 중 기존보다 ‘부채가 늘었다’고 답한 이들은 36%였다. 부채가 늘어난 이유는 ‘수입이 줄어 생활비가 필요해서’(63.4%, 복수응답)가 가장 컸고, ‘생계수단 유지를 위해서(공과금 등)’(43.4%), ‘기존에 있던 빚을 갚기 위해서’(17.7%), ‘해고가 되어서’(13.1%)가 뒤를 이었다. 빚은 평균 1300만원가량 늘어났다.

이번 설문조사에 참여한 응답자의 38.5%는 ‘코로나19 여파는 2년간 지속될 것’이라고 보고 있었다. ‘장기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계속 줄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21.8%, ‘최소 3년 지속’은 20.9%인 것에 반해 ‘올해 이내(2021년 연말)에 안정될 것’이라는 답은 18.8%로 가장 적었다. 

사람인 임민욱 팀장은 “본인의 의지나 노력 여부와 관계없이 사회 첫 진출을 하지 못하거나, 해고·고용불안 등을 경험한 코로나19세대들이 늘어나게 되면 이는 장기적인 사회문제로 대두될 확률이 높다”며 “정책 차원의 사회적 안전장치 마련이 시급하고, 특히 첫 취업에 진입하는 20대들의 안정적인 고용을 지원하는데 정부의 노력이 집중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43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송산권역,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추진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희망근로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  기사 이미지 계양산 일출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