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워 내는 연습 김태구
  • 기사등록 2021-04-05 14:00:21
기사수정

비워 내는 연습 

 

많이 담는다고 해서 

마음이 넉넉해지는 

것은 아닙니다.  

 

아무리 담고 채운다고 해도 

넓은 마음이 한없이 

풍족해지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비워 내는 것이 

담아두는 것보다 

편할 때가 있습니다.  

 

봄의 파릇함을 

담아 두고 싶다고 해서 

여름이 오지 않는 것도 아니며, 

가을의 낭만을 한없이 

즐기고 싶다 해서 

가슴 시린 겨울이 

오지 않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오는 대로 담아 두지 말고 

흘려보내면 됩니다.  

 

사랑 만을 

담아 두고 싶다고 해서 

이별의 슬픔을 

피할 수 있는 것도 아니며,

행복한 추억만 

담아 두고 싶다고 해서 

눈물의 기억을 

지울 수 있는 것도 아닙니다.  

 

그저 물 흘러가는 대로 

그저 바람이 부는 대로 

담아 두지 말고 

고이 보내 주십시요.  

 

내려놓음의 끝에는 

행복이 있습니다



말과 관련된 

이슬람 속담이 있습니다.


말을 하기 전에 그 말이 

세 개의 문을 통과하게 하라.


첫 번째 문은 “그 말이 사실인가?”


두 번째 문은 “그 말이 필요한가?”


세 번째 문은 “그 말이 따뜻한가?”


내 입을 통해서 나오는 말이 

이 세 개의 문을 통과할 수 

있는 지를 따져보십시오. 


분명히 함께 살아가는 

이 세상 안에서 가장 큰 힘이

있는 말이 될 것입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40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송산권역,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추진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희망근로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  기사 이미지 계양산 일출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