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안군의회, 새만금 해수유통 촉구 건의문 채택 송 태규
  • 기사등록 2021-02-23 23:08:57
기사수정


 

부안군의회(의장 문찬기)는 지난 23일 긴급 임시회를 개회하여 ‘새만금 해수유통 촉구 건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에 상시적 해수유통이 반영되지 않은 것에 대한 유감을 표하며 즉각적인 해수유통 반영을 촉구했다.

 

부안군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새만금 호 내 목표수질을 달성하기 위해 정부는 2001년부터 지난 해 까지 4조원 이상의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였으나 수질 선이 이루어지지 않았으며 일부 구간은 6등급까지 악화되었다며 현 태에해 지적하였다.

 

또한 최근 해수유통이 한 차례에서 두 차례로 늘어나며 악취와 오염이 줄어들었음과 국내외 간척사업 선진사례를 통해 해수유통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만금 수질악화로 매년 어획량 감소와 물고기 떼죽음이 반복되어 부안 어민들의 생계가 크게 위협받고 있다고 밝혔다.

 

부안군의회는 건의문을 통해 ▲새만금 기본계획에 해수유통 반영, ▲수질오염 방지대책 수립, ▲수질 개선을 위한 범정부 T/F팀 구성·운영 등을 강력하게 촉구·건의 하였다.

 

건의문을 대표발의 한 이한수 의원은 “담수화를 전제로 한 수질 개선 사업은 아무런 효과를 보지 못했으며 그 과정에서 우리 어민들의 피해만 늘어났다.”고 말하며 “지역주민에게 바다를 돌려주고 친환경적인 새만금 개발을 위해 즉각적인 해수유통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해수유통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강조하였다.

 

한편 부안군의회는 이번 건의문을 청와대, 국무총리실, 환경부, 새만금개발청 등 주요 중앙부처에 발송하고 앞으로도 해수유통이 실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083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양주시,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상향 홍보 나서
  •  기사 이미지 양주시,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청년기본소득 3월 2일부터 신청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