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후쿠시마현 7.3 강진 발생후 우럭서 기준치의 5배 방사성 물질 검출 조기환
  • 기사등록 2021-02-23 14:19:41
기사수정


▲ SHUUD.mn=뉴스21통신.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지난 13일 일본 후쿠시마현 근해에서 규모 7.3의 강진이 발생한 이후 후쿠시마현 앞바다에서 잡힌 우럭에서 기준치의 5배에 이르는 방사성 물질이 검출됐다.


후쿠시마현 연구소에서 자세히 측정한 결과, 치명적인 방사성 물질인 세슘의 농도가 1㎏당 500Bq(베크럴) 검출됐다. 


이에 따라 후쿠시마현은 안전성이 확인될 때 까지 우럭의 출하를 중단하기로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081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송산권역,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추진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희망근로 지원사업 참여자 모집
  •  기사 이미지 계양산 일출
리조트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