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1주일 후 개학, 정세균 "철저한 방역과 등교수업 최대한 확보" 김민수
  • 기사등록 2021-02-23 12:25:36
기사수정



개학을 1주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학사일정을 정상적으로 운영하고, 철저한 방역 하에 등교 수업일을 최대한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이같이 전했다. 정 총리는 "교육부를 비롯한 관계기관은 학생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개학 준비와 방역 상황을 꼼꼼하게 살펴주시기 바란다"며 "취약계층 학생들이 원격수업을 받는 데 어려움이 없도록 학교와 지역사회가 함께 협력해 지원 방안을 고민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 총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피해가 장기화되고 있으며, 실업자 증가와 고용 양극화 심화 등 고용위기도 심각한 상황이다. 정부는 절박한 민생 위기를 외면할 수 없다는 판단으로, 추가경정예산을 통한 4차 재난지원금과 긴급고용대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는 일자리 예산도 포함될 예정이다.


아울러 정 총리는 "경제지표 개선에도 불구하고 불평등과 양극화가 심화되는‘K자 회복’ 이 아니라,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모델인‘K-회복’ 의 발판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077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양주시, 어린이보호구역 불법 주정차 과태료 상향 홍보 나서
  •  기사 이미지 양주시, 노후 경유차 조기폐차 지원
  •  기사 이미지 의정부시, 청년기본소득 3월 2일부터 신청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