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조금 기다려줄 수 있는 것이 사랑입니다 유성용
  • 기사등록 2021-02-18 13:37:20
기사수정

아주 어린 소녀가 양손에 사과를 들고 있었습니다.

이 아이의 엄마는 “네가 두 개의 사과를 가지고 있으니까 그 중에 하나는 엄마 줄래?”라고 말을 했지요.


그러자 이 소녀는 고개를 갸웃거리더니 왼 손의 사과를 한 입 베어 뭅니다.


그리고 엄마를 빤히 바라보다가

이번에는 재빨리 오른쪽 사과를 한 입 베어 무는 것입니다.


여기서 질문, 

이 어린 소녀는 어떤 아이일까요?


사실 엄마는 깜짝 놀랐습니다.

자기 아이가 이렇게 욕심이 많은 이기적인 아이였나 싶었던 것이지요.


그런데 아이는 잠시 뒤에 왼 손을 내밀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엄마, 이거 드세요. 이게 더 달아요.”


다시 한 번 질문을 던져 보겠습니다.

이 아이는 욕심 많은 이기적인 아이일까요?

아니면 진정으로 나눌 줄 아는 사랑 가득한 아이일까요?

이 아이는 절대로 욕심 많은 이기적인 아이가 아니라, 반대로 나눌 줄 아는 사랑 가득한 아이였습니다.


그런데 만약 엄마가 양쪽 사과를 베어 무는 아이에게 곧바로 

“너는 왜 이렇게 이기적이니?”라고 화를 냈다면 어떻게 되었겠습니까?


아마 아이는 크게 실망하고 상처를 받았을 것입니다.

섣부르게 판단하고 행동하게 되면 그 자리에 아픔과 상처가 남을 수밖에 없습니다.


조금 기다려줄 수 있는 것,

이것이 사랑입니다.

사랑은 참고 기다립니다.

사랑은 친절합니다.

사랑은 시기하지 않고 뽐내지 않으며 교만하지 않습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504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미스트롯2’,“임영웅 같은 트롯 스타가 배출되길!” …마스터 군단의 진심 담은 응원과 소감!
  •  기사 이미지 ‘오케이 광자매’, 전혜빈, “2년 만에 돌아온 안방극장! 매료시킬 준비 완료!”
  •  기사 이미지 미국 국제 시사잡지 “The National Interest ” 박정 의원 대북전단금지법 칼럼 게재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