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구시, 4차 순환도로 완전개통 눈 앞! - 도심 둘러싼 4차순환도로 61.6㎞ 완전 개통으로 대구 교통흐름 획기적 개선 유재원 대구취재본부장
  • 기사등록 2021-01-14 18:08:59
  • 수정 2021-01-14 18:18:18
기사수정

(대구=뉴스21통신) 유재원기자 = 대구시는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도시외곽순환도로(4차순환도로) 사업이 올해 말 완전 개통 예정으로 대도시권 교통 혼잡비용과 물류비를 절감하고, 대구·경북 광역경제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대구 순환도로망 위치도(사진출처=대구시제공)


대구시 주변도시를 연결하는 8개 방사형 도로가 도심을 통과함에 따라 도심지 주요교차로 지정체로 산업단지 물류수송 및 시민교통 불편이 가중되자 대구시는 이를 해소하기 위해 1987년 도로기본계획 수립 후 국도와 고속도로를 연결하는 도시외곽순환도로(4차순환도로) 계획을 마련하고 사업을 추진해왔다.


대구4차 순환고속도로공사는 20143월부터 7개 공구로 나눠 공사 계약과 착공에 들어가 지난해 12월 말 기준 80% 공정율을 보이고 있으며, 올해 124차 순환도로 완전개통을 목표로 공사가 진행 중에 있다.


▲ 위치도(사진출처=대구시제공)


순환도로의 전체 연장은 61.6이며, 현재 절반가량인 29.1(민자 17.7, 일반 11.4)가 대구시에서 건설해 운영 중에 있으며, 잔여 공사 구간인 대구4차 순환고속도로공사 구간은 성서~지천~안심 구간으로 총 연장은 32.5이다.


또한 나들목 7개소, 분기점 4개소 등 진·출입 시설이 설치되고, 설계속도 80/h, 4차로로 건설 중이며, 총사업비는 15,258억원, 국비 40%, 도로공사 60%로 재원을 분담해 건설된다.


대구시는 공사 추진 과정에서 대구 도동 측백수림(천연기념물 제1, 1962) 보호 및 향산마을 주민 생활환경 피해 개선을 위해 노선을 변경(터널2개소 추가)해 사업을 시행하는 등 지역 환경 보전을 위해서도 노력했다.


공사 대부분이 교량 및 터널 등의 대형구조물(터널 8개소, 교량 49개소)로 이뤄져 공정 및 품질관리에도 만전을 기했다. 특히 가장 연장이 긴 금호대교(825m)는 금호강을 횡단하는 교량으로 경간장(교각과 교각 사이의 거리)이 최대 175m로 시공에 정밀을 요하는 공법과 철저한 품질관리를 통해 교량 공사를 완료했다.


윤정희 대구시 교통국장은 본 사업이 완공되면 진·출입 나들목 7곳이 설치되어 기존 고속도로 이용과 외곽순환도로의 접근성이 편리해져 교통흐름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8개 방사축(영천, 청통, 마산, 안동, 경산, 청도, 성주, 왜관)으로 만들어진 대구의 도로구조 하에서 도심통과 교통량을 외곽으로 분산해 도심혼잡 해소와 함께 대구·경북지역 간의 원활한 물동량 수송으로 대구·경북 광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4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778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결혼작사 이혼작곡’ 성훈-이가령-이민영, “이런 여자하구 살면 얼마나 행복할까..”
  •  기사 이미지 파주시 교하동, 찾아가는 부모마음 알아주기...코디네이터와 함께 행복을 충전하세요
  •  기사 이미지 유진섭 정읍시장, 일정 긴급 변경 ‘내장산 대웅전 방화사고’ 수습 총력
펜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