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ETRI, CES서 혁신기술 발표 윤만형
  • 기사등록 2021-01-11 11:53:55
기사수정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11일부터 나흘간 개최되는 세계최대 소비자가전 전시회인 CES 2021에서 최신 ICT 연구성과를 온라인 공개한다.

ETRI는 ▲인공지능 반도체 ▲디지털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지능형 음장보안 센서 기술 등을 전시한다. 

아울러 기술에 관심 있는 해외 기업을 초청, 기술사업화를 위한 기술이전 상담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인공지능 반도체 기술은 인공지능 알고리즘의 복잡한 연산 처리에 최적화된 칩 개발 기술이다.
40테라플롭스(TFLOPS) 수준의 연산 능력으로 현존 최고의 성능을 보여주면서도 전력 소모는 15와트(W)에 불과하다. 
기존 상용제품인 GPU칩 대비 수십 배의 연산 효율성을 지녀 고성능과 저전력,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기술로 평가된다.

디지털 홀로그래픽 디스플레이 기술은 테이블탑형 디스플레이 기술과 초고해상도 공간광변조 패널 기술을 소개한다. 
테이블탑형 디스플레이 기술은 컬러 홀로그램 영상을 360도 모든 방향에서 관찰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기술이다. 
패널 기술은 기존 대비 픽셀 피치를 1㎛까지 획기적으로 줄여 홀로그램을 볼 수 있는 시야각을 넓힌 기술이다.
특히 작년 8월, 세계 최고 디스플레이 학회에서 혁신 기술상을 수상한 바가 있어 주목도가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능형 음장보안 센서 기술은 소리를 이용해 무단 침입이나 화재를 감지할 수 있는 기술이다. 
소리의 반사 및 회절 현상을 이용하기 때문에 사각지대가 없고 정확도가 높다는 장점이 있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의 기술과 융합, 응용하기도 쉬워 활용도가 높다는 평가다.
ETRI는 연구소기업인 ㈜시큐웍스와 함께 본 기술을 제품화하고 전시하는 등 기업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상생 협력의 길을 도모한다.

ETRI 김명준 원장은“CES 2021에서 공개되는 혁신은 세계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한다. ETRI가 선보이는 혁신 역시 비즈니스를 발전시키고 세계인들의 삶을 향상시키는 등 더 나은 미래를 밝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CES는 매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규모 전시회다.

획기적인 기술과 전 세계 혁신가들이 능력을 입증하는 장을 제공하고 미래 기술 트렌드를 조명하면서 IFA, MWC와 함께 세계 3대 ICT 전시회로 손꼽힌다.

이번 전시회는 COVID-19 팬데믹으로 인해 55년 만에 처음으로 오프라인 전시회 대신 비대면 온라인 플랫폼(Microsoft)을 통해 진행되며 기업, 정부, 바이어 등이 참가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74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계양산
  •  기사 이미지 춘천 소양2교
  •  기사 이미지 청송 얼음골 빙벽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