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文 대통령, 지지율 또 최저치 기록...긍정 35.5% vs 부정 60.9% - 국민의힘 33.5% vs 더불어민주당 29.3 윤만형
  • 기사등록 2021-01-11 10:09:27
기사수정


▲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긍정평가) 6주 연속 30%대 기록하며 또 한번 최저점을 갱신했다. 


11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4~8일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전주 주간집계 대비 1.1%포인트 내린 35.5%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부정평가는 1.0%포인트 오른 60.9%를 기록, 정부 출범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긍정 평가는 열린민주당 지지층(4.8%포인트), 부산·울산·경남(4.6%포인트), 50대(3.5%포인트), 호남권(3.3%포인트), 노동직(2.8%포인트) 등에서 상승했다.


반면에 부정평가는 특히 부정평가는 대구·경북(11.6%포인트), 정의당 지지층(10.3%포인트), 무직(8.4%포인트), 여성(3.5%포인트), 30대(3.8%포인트), 보수층(2.6%포인트), 20대(2.5%포인트) 등에서 상승이 두드러졌다.


리얼미터는 이번 최저치기록을 두고  "최근 두 전직 대통령 사면론 논란 등 잡음이 끊이지 않은 데다 정인이 학대 사건을 놓고 행정 시스템에 대한 질타가 이어진 것, 동부구치소 내 코로나19 확진자 확산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이 전주 대비 3.1%포인트 오른 33.5%, 더불어민주당이 0.4%포인트 내린 29.3%를 각각 기록했다. 이밖에 국민의당 8.0%, 열린민주당 5.4%, 정의당은 4.8%, 기본소득당 0.7%, 시대전환 0.6% 순으로 나타났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741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사] 파주시, 지방공무원 임용 (승진, 전보 등)
  •  기사 이미지 안병용 의정부시장, 한국최고인물대상 수상 지방행정부문, 자랑스러운 한국인에게 수여하는 상
  •  기사 이미지 산티아고 순례길
사랑 더하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