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화순전남대학병원 교수, 의약품유통회사와 부적절한 거래 의혹 - 암환자를 볼모로 한 비윤리적이고 부당한 행위 고발 서민철 사회1부장
  • 기사등록 2021-01-10 10:11:12
  • 수정 2021-01-10 10:17:51
기사수정


▲ 교수와 의약품유통회사간의 부적절한거래 의혹을 받고 있는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전남 화순에 있는 전남대학병원 내분비외과 B 교수가 소매가가 24만원이나 하는 영양제를 유방암 환자에게 처방하고 있다. 더구나 이 약은 일반의약품으로 약값을 전액 환자가 부담해야 되기 때문에 금전적인 부담까지 겪고 있다.


이 약이 문제가 되는 것은 화순전남대학병원의 내분비과의 B 교수와 광주에 있는 모 의약품 유통 회사를 운영하는 A씨가 서로 결탁해 B 교수는 이 약을 처방을 하고, A씨는 약을 광주의 의약품 도매상들과 화순전남대학병원 주변 약국에 독점으로 공급하며 부당하게 폭리를 취하고 있다는 의혹이 있기 때문이다.


제보에 따르면 전남 광주에서 의약품 유통회사를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007년 경부터 화순전남대학병원 내분비외과 B교수에게 크리스탈생명공학에서 제조하는 미미르라는 약을 소개했고, B교수는 이 약을 2007년 부터 2016년까지 환자들에게 처방했다.


그러나 이후 A씨는 2016년에 그동안 B교수가 환자들에게 처방해 온 '미미르'와 거의 같은 성분의 약인 '아말피'를 다시 B 교수에게 소개했고, B 교수는 2016년 경부터 현재까지 '미미르' 대신 '아말피'를 환자들에게 처방하고 있다.


A씨는 2016년부터 '아말피'를 마더스 제약에 OEM 방식으로 제조해서 화순전남대학병원 주변 약국에 독점으로 공급하고 있고, 주변 약국들은 적게는 월 8백만 원에서 1천만 원 정도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또한 B 교수의 아들이 A씨가 운영하는 의약품유통회사에서 수년 째 근무하고 있어 이들의 부적절한 거래 의혹이 더욱 짙어지고 있다.


취재 기자가 지난 12월부터 화순전대병원측에 이러한 의혹에 대한 공식적인 입장을 여러 차례 물었지만, 병원측은 아직까지 아무런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21tongsin.co.kr/news/view.php?idx=1474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인사] 파주시, 지방공무원 임용 (승진, 전보 등)
  •  기사 이미지 안병용 의정부시장, 한국최고인물대상 수상 지방행정부문, 자랑스러운 한국인에게 수여하는 상
  •  기사 이미지 산티아고 순례길
역사왜곡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